출시 한달 된 현대차 '스타리아'
link  호호맘   2021-05-28

우주선을 닮은 다목적차량으로 화제가 된 현대차 '스타리아'가 출시된지 한달 만에
품질 논란에 휩싸였다.
스타리아는 벨트라인을 최대한 낮추고 차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넓은 통창형의
'파노라마 윈도우'를 적용했는데 , 문을 닫을 때 충격으로 이 창문이 깨지는 일이 발생한
것이다.

27일 업계에 따르면 4월15일 출시 후 현재까지 약 2000대가 출고된 스타리아에서 문을
닫을 때 창문이 깨지는 문제가 발생했다. 스타리아는 스타렉스 등 기존 차량과 달리 차량
후면부에 넓은 뒷유리를 적용하고 파노라믹 윈도우를 달아 미래 지향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.
이 때문에 우주선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었다.

스타리아는 일반 승용 모델인 '투어러', 고급형인 '라운지', 화물전용인 '카고' 등 세 종류가 있다.
















연관 키워드
암호화폐, 북한코로나, 강추위, 말레이시아홍수, 코로나19, 파이코인, 대장동게이트, 루나테라, 람다변이, 플로리다, 아프간사태, 은행, 이재명, 지진, 오미크론, 가상화폐, 참치, 방역패스, 집단면역, 아프가니스탄
Made By 호가계부